보람되게 삽시다
 
홍관표/ 크리스찬리뷰

2021년 한 해가 시작되었다. 이 한 해를 선물로 받은 우리의 삶이 보람된 삶이 되어야 할 것이다.

 

링컨은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나서 이 세상에 살았기 때문에 이 세상이 나 때문에 조금이라도 좋아졌다는 소식을 듣고 나는 죽기를 원한다”고 했다.

 

그는 이러한 소원이 있었기에 대통령이 되었고, 인류 역사상 길이 빛나는 ‘노예 해방’이라는 위업을 이루었던 것이다. 우리도 링컨처럼 내가 이 땅에 태어나서 이 땅에 살고 있기 때문에 이 사회와 교회가 나 때문에 조금이라도 좋은 사회, 좋은 교회가 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죽기를 원한다고 말할 수 있어야 하겠다.

 

한번은 영국의 시인이요 문학가인 셰익스피어가 식당에서 환영 파티에 참석하고 나오는데 길가에 서 있던 청소부가 빗자루를 들고 땅이 꺼질 듯 긴 한숨을 쉬고 있었다.

 

“형제여! 왜 그리 한숨을 쉬고 있는가?” 물었다. 청소부는 한심스러운 표정으로 대답했다.

 

“선생님은 그렇게 훌륭한 사람이 되어서 대접을 받고 있지만 제 모습은 너무나 처량하기 때문이지요.”

 

그때 셰익스피어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그대는 지금 지구의 한 모퉁이를 쓸고 있다는 것을 왜 기억하지 못하는가?”

 

인생은 세상에 태어나서 각자가 해야 할 일들이 있는 것이다. 산다는 것은 무엇을 이루는 것을 의미한다. 사람으로 태어나서 무위도식 한다는 것은 최대의 수치요 부끄러운 일이다. 사람은 세상에 태어날 때 자기가 해야 할 일을 가지고 온 것이다.

 

그것을 우리는 사명(使命)이라고 한다. 사명은 짐승에게는 없다. 그저 먹고 자는 본능대로 사는 것 이상 아무것도 없다. 그러나 인생은 그런 수준의 존재가 아니다.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할 뿐 아니라 그 땅을 정복하고 개발하고 만물을 다스리고 관리해야 할 사명이 주어진 것이다.

 

사람이 정말 보람있게 살려면 사명감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인생을 어떤 환경이나 조건 속에서도 떳떳하게, 힘차게, 자신 있게 살아갈 수가 있다.

 

사명이라는 말의 한문자는 심부름 ‘使’에 목숨 ‘命’자이다. “나는 이러한 심부름을 받고 이 땅에 태어났다”고 느끼는 것을 ‘사명감’이라고 한다. 사명을 영어로는 mission이라고 한다. 이 말은 보낸다는 뜻이다. 사명은 심부름을 보낸 분이 있고, 심부름을 받은 사람이 있고, 심부름의 목적과 내용이 있다.

 

하나님은 우리 인생을 세상에 심부름꾼으로 보낸 것이다. 그러므로 맹목적으로 세상에 태어난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렇다면 오늘 나는 무엇을 위해 나의 생을 투자하고 있는가를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아프리카를 복음화시킨 리빙스턴은 “사명을 갖는 자는 그것을 실현할 때까지는 결코 죽지 않는다”고 했다.

 

우리 모두 새해에는 내가 받은 사명이 무엇인지를 알아서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를 향해 힘써야겠다. 새해에 우리는 나그네의 삶이 아닌 주인의 삶으로 내가 살고 있는 사회를 조금이라도 좋게 만드는 보람된 삶을 살아야 하겠다.

 

“너희 안에서 행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자기의 기쁘신 뜻을 위하여 너희에게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시나니”(빌 2:13)

 

홍관표|본지 편집고문, 시드니중앙장로교회 원로목사

▲ 홍관표     © 크리스찬리뷰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0/12/29 [14:37]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