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 서울 총회, '한기총 분열' 이유로 연기
총회 개최 8개월 앞두고 연내 개최 불투명
 
전현진/미주뉴스앤조이

   
 
 

▲ 세계복음주의연맹(WEA)이 올해 10월 한국 서울에서 열 계획이었던 제12차 WEA 총회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2월 11일 밝혔다. (WEA 홈페이지 갈무리)

 
 
세계복음주의연맹(World Evangelical Alliance)이 '한국 교계의 내부 분열'을 이유로 올해 10월 한국 서울에서 열 계획이었던 '제12차 WEA 총회'를 연기한다고 2월 11일 밝혔다.

WEA는 11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WEA 국제이사회가 한국 교계 복음주의 공동체 사이의 내부 분열과 그로 인한 어려움'으로 올해 한국에서 총회를 개최하는 것을 지지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총회 유치에 앞장선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홍재철 목사·한기총)와 총회 개최 연기 결정에 합의했다고도 덧붙였다.

'한기총 둘러싼 갈등이 원인'

WEA는 총회 개최 연기 이유로 든 한국 교회의 '내부 분열'에 대해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하지만, 한기총 중심으로 총회를 열겠다는 입장이 한국 복음주의 진영의 반발에 부딪치면서 총회 개최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제프 터니클리프(Geoff Tunnicliffe) WEA 대표는 <Christian Post>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총회 개최 연기 결정에 대해 "교회 안에서 갈등과 분열이 있는 한국의 상황에서 그리스도인의 연합을 표방하는 WEA 총회를 개최하는 것은 어렵다"며 "대회를 개최하기 전에 (한국 교회가) 내부 문제에 집중하고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뉴스미션>이 2013년 5월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2012년 10월에는 한국복음주의협의회(KEF)를 이끌고 있는 이종윤 목사, 손봉호 장로, 김상복 목사, 이정익 목사, 김명혁 목사 등이 모여 'WEA와 한기총이 단독으로 총회를 준비하는 것은 옳지 않으며, 차라리 한국이 아닌 다른 곳에서 총회를 개최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내고 WEA 의장이던 김상복 목사가 이 같은 내용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기총이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한영훈 목사·한교연) 등 여러 단체로 분열을 거듭하며 갈등을 이어오고 있어 총회 준비에 충분한 시간을 쏟지 못한 것도 총회 개최가 연기된 주요 원인 중 하나다. 터니클리프 대표는 "총회를 약 8개월 앞둔 상황에서 대회 장소를 물색하는 등 준비해야할 것이 너무 많다"며 "한국의 형제 자매들이 올해 대규모 세계적 총회를 유치하는데 필요한 일들을 감당하기에는 시간이 너무 부족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
WEA는 "이사회가 다음 총회 개최를 위한 논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지만, 향후 한국에서의 총회 개최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이번 WEA 총회는, 2009년 한기총이 WEA에 가입한 뒤 총회 유치 의향서를 제출해 2010년 서울이 총회 개최지로 선정돼 열릴 계획이었다. 총회 유치 당시 한기총 대표회장을 지낸 길자연 목사와 임원진들도 미국 WEA 본부를 방문해 총회 일정 논의하며 2011년 11월 서울 한 고급 호텔에서 WEA 유치 기념 감사예배를 여는 등 총회 준비에 열을 올리기도 했다.

세계교회협의회(World Coucil of Churches)와 함께 대표적인 교회 연합 기구로 꼽히는 WEA는 1846년 종교 자유와 인권, 노예해방 등을 기치로 내걸고 출범해 현재 세계 129개국 복음주의연맹, 7개 지역 연맹, 104개 회원 단체로 구성된 단체다.

출처ㅣ전현진/미주뉴스앤조이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4/02/12 [15:33]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포토 포토 포토
들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