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위일체 교리의 중요성
 
강승찬/크리스찬리뷰
신앙생활 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는다. 그런데 그 하나님이 어떤 분일까?

선교사들이 회교 국가에서 전도할 때 가장 큰 어려움은 삼위일체 교리라고 말한다. 단일신을 믿는 회교도들에게 하나님이 세 분이라고 들리기 때문이다.

삼위일체 하나님은 인간의 사고와 이해를 초월한다. 그래서 인간의 언어로 정확하게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삼위일체 교리가 중요한 이유가 있다. 그것은 하나님의 본질과 상관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하나님을 표현할 때 “하나님은 사랑이시다!”라고 표현하고 하나님의 성품이 사랑이라고 믿는다. 그런데 하나님이 수학적인 1명이라면 이 사랑의 하나님이라는 명제가 성립되지 않는다. 사랑에는 사랑의 대상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독불장군이라면 그분 자신이 사랑의 대상이 되어야 하는 것인데, 자신이 대상인 사랑은 진정한 사랑이라고 말할 수 없다.  “하나님은 사랑이시다”라는 명제는 하나님이 삼위일체라는 것을 이해하고 깨닫게 될 때 진정한 의미를 갖게 된다.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성부, 성자, 성령 삼위로 이루어졌다. 인간은 누구나 한 사람이지만, 분명이 구별되는 영혼과 육체 적어도 둘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삼위일체 하나님에 대한 그림을 조금은 그려볼 수 있다.

삼위일체 교리의 핵심이 무엇일까? 그것은 사랑이다. 성부, 성자, 성령 하나님은 사랑으로 서로 엮여 있다. 성부 하나님과 성자 하나님의 사랑은 마치 아버지와 아들의 사랑과 같아서, 성부, 성자라는 호칭을 붙였다. 성령하나님은 이 사랑의 관계 속에서 매개체 역할을 하신다.

그러면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랑은 어떤 사랑일까? 그것은 ‘섬김의 사랑’이다.

성부 하나님은 성자 하나님이 영광을 받기 원하시고, 성령하나님은 성부, 성자 하나님이 영광받기를 원하신다. 이렇게 자신이 아니라 상대방에게 초점을 맞추어진 섬김이 가득한 신적인 사랑을 우리는 희생적인 사랑 즉, ‘아가페 사랑’이라고 부른다.

보혜사이신 성령 하나님은 자신에게 관심이 쏟아지는 것을 원하지 않으시고, 오히려 성부, 성자 하나님이 영광 받기를 원하신다. 성령하나님은 자신이 드러나는 것을 원하지 않으시기 때문에 어떤 신학자는 ‘수줍은 하나님’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신앙생활하면서 성령하나님을 잘 모르는 사람들이 종종 있는데, 성령 하나님이 우리의 마음에 말씀을 깨닫게 돕기도 하시고,  말씀대로 실천할 용기를 주시는 분이심을 기억해야 한다.

삼위일체 하나님이 그 사랑 안에 들어와 살자고 우리를 날마다 초청하고 계신다. 그리고 그 사랑으로 엮인 삼위일체 하나님과 같은 공동체를 만들라고 교회를 세우셨다. 그러므로 교회는 사랑으로 생명을 살리는 일이 반복되어져야 한다.

삼위일체 교리의 핵심은 ‘공동체’에 있다. 하나님이 공동체이시기 때문에 교회 또한 공동체인 것이다.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공동체이기 때문에 함께 울고 함께 웃는 관계성이 존재하게 된다. 인간 마음의 빈공간은 오로지 하나님으로만 채울수 있다. 그래서 외로움에 빠진 사람들이 신앙생활 하면서 누리게 되는 축복은 사랑의 하나님을 만나게 되는 것이다.

신앙공동체 안에서 외로운 분들이 있는가?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랑을 묵상하며 그 사랑을 배워야 한다. 그리고 하나님이 사랑이시기 때문에 교회 공동체는 사랑의 공동체가 되어야 한다.

하나님의 사랑을 상실하는 순간 공동체는 조직이 되거나 건물이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강승찬 시드니새생명교회 담임목사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7/07/25 [11:42]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포토 포토 포토
크리스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