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풍, 세상 밖으로'
선교 인도네시아 시타날라 마을 한센인
 
크리스찬리뷰
▲ 세상이 외면한 이웃, 한센인들과 함께 예수님의 사랑을 품고 세상 밖으로 소풍을 떠난다. ©국제의료봉사회    

인도네시아 한센인들과 특별한 소풍
한국과 호주 그리고 인도네시아의 교회와 기관, 성도들이 연합하여 인도네시아 시타날라의 한센인들과 함께 4월 12일 자카르타 안쫄 유원지(Taman Impian Jaya Ancol)로 특별한 소풍을 떠난다.
 
전 세계 1천600만 명으로부터 평범한 일상을 빼앗아 가버린 질병! 바로 한센병이다.

▲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시타날라 지역의 한센인. ©국제의료봉사회     

한센병은 나균(Mycobacterium leprae)에 의해 감염되는 만성감염질환이지만 의료진의 관리 하에 적절한 치료가 제공되면 완치가 가능한 일반적인 질병이다.
 
한국의 경우, 이미 정부와 각계 기관, 무엇보다 한센인들과의 점진적·체계적인 공조를 통해 1990년대 한센병 퇴치 단계에 이르렀다.
 
그러나 해외는 사정이 다르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 기준 213,899명의 새로운 한센병 환자가 발생하였고, 이 가운데 94%는 13개국에 집중 분포되어 있다.
 
호주맥켄지한센선교회(이사장 최승일 목사)는 한국기독교한센인선교회(회장 이광섭 목사), 사단법인 국제의료봉사회(대표 현옥철 목사)와 함께, 한센병이라는 강도를 만난 인도네시아 시타날라 마을의 한센인들을 다른 이들과 마찬가지로 우리의 이웃으로 품고 함께 자라가는 특별한 여행 ‘소풍, 세상 밖으로’를 준비하고 있다.
 
현재 한국과 호주, 인도네시아의 교회·선교단체·신학교·언론기관이 연합하여 시타날라에 거주하는 250여명의 한센인들과 함께 떠나는 소풍을 준비 중이다. 

▲ 소풍 행사를 위해 연합하여 준비하는 한국과 인도네시아 사람들  © 국제의료봉사회 
 
국제의료봉사회 현옥철 대표는 “한센병이 불치병이나 천형(天刑)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완치 가능한 질병임에도 여전히 적지 않은 한센인들이 병에 대한 무지와 오해, 무엇보다 사회가 그들에게 일방적으로 부여한 편견으로 치료 받을 기회마저 차단당한 채 불필요한 격리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이런 취지에 공감, 세상이 외면한 이웃 한센인들과 우정을 나누며 예수님의 마음에 더 가까이 가고자 하는 교회와 기관, 개인들이 속속 참여를 결정하고 있다.
 
고립되어 마땅한 도움을 구할 수도 없는 시타날라 마을로 들어가 소리 없이 10년간 유치원을 운영하고 있는 땅그랑 교민교회(담임목사 김재봉)의 섬김의 본을 필두로 늘푸른교회(담임목사 김신섭), 자카르타 한마음교회(담임목사 고형돈)가 소풍에 동참하기로 결정했을 뿐만 아니라 각 순서를 함께 준비하고 있다. 자카르타와 땅그랑 한인목회자연합회, 웨슬리 신학교 교수진 및 신학생들의 동참과 섬김도 기대되고 있다.
 
한센병의 퇴치는 분명 국제사회, 각국 정부, 공공기관 및 민간 단체 그리고 전문가들의 공조를 필요로 한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역부족이다. 당사자인 한센인들의 주도적인 참여가 관건이다.
 
오랜 시간, 깨어진 마음과 부서진 몸으로 힘겹게 살아온 한센인들이 회복을 소망하는 일은 저절로 일어나지 않는다. 한센인들을 있는 모습 그대로, 친구로, 가족으로 품는 ‘사랑’이 부어져야 한다.
 
힘을 내고 일어나라 말하기 이전에 한센인들이 앉아있는 깨어짐과 상실의 자리로 내려가 함께함이 먼저다.
 
예수님도 우리가 죄인 되었을 때에 그 자리로 오셨고, 우리를 위해 죽으심으로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확증하셨던 것처럼...(롬 5:8)
 
한센인과 한센병에 관한 오해와 배척, 차별은 실재하는 역사이며 현재이다. 그 책임을 교회가 먼저 통감하고 이로 인한 아픔을 어루만져 새 살이 돋게 하는 일에 교회의 사명이 있음을 발견해야 한다.
 
호주맥켄지한센선교회
  
▲ 함춘환 선교사에게 자카르타 한센인 자녀 교육 지원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하는 본지 권순형 발행인 (왼쪽, 2015. 5)  ©크리스찬리뷰
 
100여 년 전 한국에서 나환자들을 위해 헌신했던 ‘한국 나환자의 친구’(Friend of Korean Lepers)로 불리는 제임스 노블 맥켄지(James Noble Mackenzie :한국명 매견시, 1910-1939 사역) 선교사의 희생적 사랑의 정신을 계승하여 지난 2012년 4월 호주맥켄지한센선교회(이하 선교회)가 설립되었다.  
 
선교회 1차 목표는 중국(연변)에 한센복지센터를 세워 이곳을 중심으로 선교기지로 삼고, 아시아 지역의 한센인 복음전파사역에 구심점을 이루어 나가기 위해 한국과 호주에서 맥켄지선교대회를 개최하고 이명남 선교사를 파송하기로 했다.

'소록도여 안녕'(2007)의 저자 이명남 선교사는 소년 시절, ‘천형’이라 불리던 한센병에 걸렸다가 8년 만에 완치된 바 있으며, 그 과정에서 하나님을 만났다. 그 후 한센인에 대한 사회의 무시와 냉대, 차별을 극복하고 2000년 이후 중국의 한센병 환자들을 위한 구호사역과 복음사역에 헌신했으나 2014년 5월 9일 향년 67세의 나이로 갑작스런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이 선교사의 죽음으로 선교회의 사역 방향을 잡지 못하고 있던 중 지난 2015년 호주를 방문 인도네시아에서 한센인들을 섬기고 있는 함춘환·김성혜 선교사와 자카르타 지역에 있는한센인 자녀교육(초등학교 10명)을 후원하기로 약속하고 그동안 협력사역을 통해 지원해 왔는데 이번에 본지 권순형 발행인과 영문편집위원인 정지수 목사가 선교 현장을 방문하고 앞으로 보다 적극적인 한센인 사역에 기여할 예정이다.



▲ 시타날라 마을 한센인들과 소풍을 떠날 자카르타 안쫄유원지  ©국제의료봉사회    

 
 
소풍, 세상 밖으로 주요 일정

 ▶4월 10일(화)
   오전/시타날라 마을 의료 선교 
   *시타날라 마을 거주자 500여 명 진료
   오후/선교 집회(땅그랑교민교회)
  *소풍을 준비하고 섬기는 한국, 호주, 인도네시아 교회들의 연합집회(주제- 일상을 통해
   드러나는 하나님 나라)

 ▶4월 11일(수)
  오전/시타날라 마을 의료 선교
  오후/시타날라 문화의 밤
  *시타날라 지역 주민들을 위한 문화 사역
 ▶4월 12일(목)
  전일/소풍 세상 밖으로(안쫄 유원지)
  *시타날라 한센인과 가족들 250여 명이 함께 떠나는 소풍(가족사진 촬영, 놀이동산 이용,
   바닷가 방문, 유람선 탑승, 식사 교제, 산책 등)


·참가 및 후원 문의: 권순형 발행인(0417 377 577)
                          정지수 목사(0425 333 047)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8/03/28 [12:16]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포토 포토 포토
바람과 풍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