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야
 
글|김명동,사진|권순형

                                                                                                                                                   ▲  © 권순형    




그곳에 가면
푸른 하늘을 볼 수 있다


그곳에 가면
더 맑은 외로움을 만날 수 있다


들풀, 가시덤불뿐인 메마른 땅
아득한 지평선


모든 것을 다 버리고
올 수 있는 나라


모든 것을 다 잊고
올 수 있는 나라


그곳에 가면
맑은 영혼을 만날 수 있다


푸른 하늘처럼 맑은
나를 만날 수 있다


무릎 꿇고 ‘할렐루야’ 외치며
울음을 울 수 있다면.




글/김명동|크리스찬리뷰 편집인,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회원
사진/권순형|한국사협 자문위원 , 시드니지부장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8/04/23 [12:33]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포토 포토 포토
광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