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풀
 
글|김명동,사진|권순형

                                                                                                                                                           ▲ © 권순형    





들풀의 언덕에서 알았다


억센 바람이 불어도
기죽지 않고
팔랑거리며


밟혀도 파득파득
구겨진 잎을 편다는 것을


그래서 값비싼 풀은
사람이 키우고


값없는 들풀은
하나님이 키우시는 것을


그래서 들풀 향기는
하늘의 향기인 것을


하늘의 생각과 땅의 생각은
언제나 다르다는 것을


하늘의 눈금과 땅의 눈금은
달라야 한다는 것을


들풀의 언덕에서 알았다.


글/김명동|크리스찬리뷰 편집인,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회원
사진/권순형|한국사협 자문위원 , 시드니지부장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8/05/28 [15:46]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포토 포토 포토
갈대 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