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짐의 축복
 
강승찬/크리스찬리뷰

 

좋은 사람과 만남이 축복이듯이, 나쁜 사람과 헤어지는 것도 그리스도인이 누리는 축복 중 하나이다.

 

어느 연구기관의 발표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사람들의 25퍼센트는 나를 무조건 싫어하고, 또 다른 25 퍼센트는 나를 싫어하지만 입장을 바꿀 수가 있고, 또 25퍼센트는 나를 좋아하지만 입장을 바꿀 수가 있으며, 나머지 25퍼센트는 나를 무조건 좋아한다”고 한다.

 

그래서 나를 무조건 싫어하는 사람을 설득해서 좋은 친구를 만들기보다는 오히려 나를 싫어하는 사람이라고 인정해 주고, 사회적 거리를 두며 살기로 결단하는 것이 더 현명한 결정일 수 있다. 가룟유다가 예수님을 배신하고 떠날 때 예수님은 배신하지 말라고 설득하려고 하지 않으셨고 오히려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그 상황을 받아들이셨다.

 

예수님은 공생애 기간에 “나와 함께 아니하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요, 나와 함께 모으지 아니하는 자는 해치는 자니라” (마12:30)고 말씀 하셨다. 예수님도 사역의 현장에서 반대하는 사람을 만났고 그들을 설득하기보다 예수님을 반대하는 자라고 인정해 주셨다.

 

그래서 우리도 사역현장에서 만나는 악한 사람, 남을 속이는 사람, 험담하기 좋아하는 사람, 거짓말을 즐기는 사람, 교활한 사람을 설득해서 좋은 일꾼을 만들려다가 시험들지 말고 관계 정리를 잘 할 수 있어야 한다.

 

이들이 사역의 대상이 될 수는 있지만 내 삶에 영향을 끼치는 교제권에 들어오게 해서는 안된다. 우리가 친구를 선택할 때에는 “지혜로운 사람과 함께 다니면 지혜를 얻지만, 미련한 사람과 사귀면 해를 입는다”(잠 13:20)는 권면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어떤 경우에는 친한 동료, 또는 친구의 배신이나 헤어짐을 그냥 받아 들여야만 한다. 헤어지지 않은 관계는 폭탄이요, 지뢰밭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세기 13장에 보면 아브람과 조카 롯이 서로 헤어지는 장면이 나온다.

 

아브람을 떠난 롯이 누구였는가? 자식이 없던 아브람에게 조카 롯은 아들 같은 존재였다. 갈대아 우르를 떠나 가나안으로 이주하는데 큰 힘이 되었던 조카였다. 그런데 많아진 가축과 풍부한 재산 때문에 서로 헤어지게 된 것이다. 아브람은 가난과 기근의 배고픔 때문에 이별하게 한 것이 아니라, 부요함과 평안함이 주는 좋은 환경 때문에 헤어지게 되었다.

 

아브람과 롯의 목자들이 서로 다투었던 겉모습은 좋은 목초지와 물을 먼저 차지하기 위해서였지만, 다툼의 본질은 두 주인이 가졌던 서로 다른 가치관 때문이었다. 하나님 중심의 인생관과 물질 중심의 인생관의 충돌이었다. 이때 아브람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조카 롯에게 힘과 권위를 내세워 명령하지 않았다.

 

잘못을 따지지도 않고 오히려 화목을 위해 파격적인 제안을 했다. 조카 롯에게 ‘백지 수표’를 먼저 건네 주었던 것이다. 윗사람 아브람이 선택권을 가지고 헤어질 수 있었지만 선택을 양보함으로 화목한 분위기를 만들었고 아름다운 이별을 실천했던 것이다.

 

롯을 떠나 보낸 아브람의 재산이 절반으로 줄었을 것이다. 그런데 이때 침묵하셨던 하나님이 아브람의 인생에 개입하시기 시작했다. “롯이 아브람을 떠난 후에 여호와께서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눈을 들어 너 있는 곳에서 북쪽과 남쪽 그리고 동쪽과 서쪽을 바라 보라. 보이는 땅을 내가 너와 네 자손에게 주리니 영원히 이르리라.(창 13:14-15)”

 

롯과 헤어져서 섭섭한 마음으로 긴 밤을 지새울 때 하나님이 아브람을 찾아오셨다. 하나님은 아브람의 인생에 새로운 시즌을 시작하셨다. 하나님의 믿음의 조상 만들기 프로젝트가 시작된 것이다.

 

믿음의 조상이 되기 위해 아브람은 평생 붙잡고 있었던 조카 롯을 떠나 보내야만 했다. 그러면 나에게 롯은 누구일까? 내가 하나님만큼 사랑하고 의지했던 어떤 사람일 수 있다. 하나님처럼 여기는 물질이나 인맥 같은 권력일 수도 있다. 그런데 내 인생에서 롯은 붙잡지 말고 반드시 떠나 보내야 한다.

 

롯을 떠나 보내면 하나님이 찾아 오셔서 새로운 인생이 시작되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약속하신 기적을 경험하는 복을 누린다. 롯과 함께 할 때 경험할 수 없었던 새생명의 축복을 선물로 받게 된다.

 

그러므로 우리는 아름다운 이별을 위해 기도해야 한다. 내가 하나님보다 의지했던 롯과 같은 사람이나 물질, 명예와 이별할 용기를 가져야 한다. 그때 하나님이 친히 개입하시어 복 주시는 새로운 시즌이 시작되기 때문이다.

 

 

강승찬|시드니새생명교회 담임목사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0/05/27 [15:16]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외로움이 주는 선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