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가 있는 삶을 살기
 
강승찬/크리스찬리뷰

 

요즘 스토리가 대세이다. 15초짜리 짧은 광고에도 감동이 담긴 스토리가 들어 있다. 신앙생활도 마찬가지이다.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 시험을 이긴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 믿음이 자라난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 스토리가 있는 삶을 살아야 한다. 그래야 세상의 유혹을 이기고 죄의 유혹을 이길 수가 있다. 누구나 진정한 그리스도인으로 성장하기 위해서 3가지 스토리가 존재해야 한다.

 

나의 이야기, 그분의 이야기, 우리의 이야기이다.

 

첫째로, 나에게 주신 은혜의 이야기가 존재해야 한다. 다시 말해서 나의 이야기(My Story)가 있어야 한다. 우리는 생각보다 나 자신을 잘 알지 못하며 산다. 내가 누구인지 잘 모른다. 그래서 이웃과의 관계에서 늘 갈등한다. 내가 무엇을 좋아하고 싫어하는지 잘 모른다. 내가 어떨 때 슬프고 기쁜지 감정을 잘 알지 못한다.

 

그래서 하나님은 이웃을 사랑하기 전에 먼저 나를 사랑하라고 말씀하셨다. 우리는 복음을 전하기 전에 내 마음과 필요를 알고 내 신앙을 점검해야 한다. 복음이 나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모른다면 이웃에게 복음을 전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요즘 맛집이 인기다. 맛집은 소문에 의해 전파되는데 누군가가 먹어보고 맛있다고 SNS에 글을 쓰고 사진이나 동영상을 올리면서 맛집이 알려진다. 음식을 먹어 봤기 때문에 그 음식의 맛을 더 생생하게 사람들에게 전할 수 있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복음 또한 사람들에게 전해지는데 내가 맛보지 못한 복음이라면 그 복음은 힘이 없다.

 

내가 글로 읽어 보거나 들어 본 복음이 아니라, 맛을 보아 아는 복음이 나에게 필요하다. 내가 어떻게 신앙생활을 하게 되었는지, 하나님이 내 인생을 어떻게 인도하셨는지 말할 수 있어야 한다. 내가 고난당할 때에 하나님이 어떻게 도우셨는지 좋으신 하나님을 기억하고 이야기 할 수 있어야 한다.

 

사도 베드로는 이렇게 말했다.

 

“… 여러분이 가진 희망을 설명하여 주기를 바라는 사람에게는, 언제나 답변할 수 있게 준비해 두십시오”(벧전 3:15하)

 

내 안에 구원받은 기쁨과 감격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복음을 듣기 원하는 사람들에게 언제라도 나의 간증을 해줄 수 있어야 한다.

 

둘째로, 하나님의 사랑이 나타난 예수님의 이야기가 있어야 한다. 다시 말해서 그분의 이야기(His Story)를 알아야 한다. 유대인의 하브루타 교육의 핵심이 “말할 수 없는 것은 아는 것이 아니다”라고 한다.

 

내 입으로 말할 수 없다면 알고 있는 것이 아니다. 내 입으로 복음을 말할 수 있어야 내가 복음을 알고 있는 것이 된다.

 

그러므로 우리는 복음을 입으로 말할 수 있을 만큼 복음을 잘 알아야 한다. 복음은 단순한 공식이 아니다. 복음은 “예수천당, 불신지옥”같은 구호도 아니다.

 

복음은 예수님이 하신 말씀과 이땅에서 예수님이 살아내신 삶을 모두 포함한다.

 

우리는 예수님의 십자가의 죽음과 부활을 이야기 할 뿐만 아니라 십자가에 담긴 하나님의 사랑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복음대로 삶을 살아내야 한다. 예수님의 순종과 섬김의 삶을 살아낼 때 우리의 이웃들이 질문하게 될 것이다.

 

나는 죽고 예수님이 내 삶에서 살고 계심이 나타날 때 우리의 이웃들은 나에게 호감을 갖고 주님의 몸된 교회에 관심을 갖게 될 것이다.

 

셋째로, 세상에 살고 있는 비신자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우리들의 이야기(Our Story)가 있어야 한다.

 

하나님은 모든 사람이 구원받기를 원하신다. 그래서 우리는 나의 이야기, 그분의 이야기를 가지고 비신자들에게 다가가서 복음을 들려 주어야 한다. 그래야 건강한 신앙생활을 지속할 수가 있다.

 

그런데 문제는 비신자들이 복음을 듣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때 우리는 비신자의 상황을 이해해 주며 소통을 시도해야 한다. 나의 이야기를 말하여 희망을 전해 주고, 예수님의 이야기를 말하여 주님을 영접하도록 도와야 한다.

 

하나님은 복음이 우리의 이야기가 되기를 원하신다. 불확실한 미래 앞에서 떨고 있는 수많은 이웃들에게 내가 하나님을 경험한 나의 스토리와 하나님의 사랑이 담긴 그분의 스토리는 비신자와 함께 우리의 스토리를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강승찬|시드니새생명교회 담임목사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0/06/29 [15:39]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꽃밭 예배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