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밭 예배당
 
글|김명동 사진|권순형

 

                                                                                                                            © 권순형     

 


   꽃밭은

     한 채의 예배당

                                             

     꽃이 설교를 한다.

       “벌레 먹기도 하고 시들기도 한 꽃이

    살아있는 꽃이야

     날마다 피어있는 꽃은

      죽은 꽃이야, 종이꽃.

 

       화도 내고 실수도 하는 사람이

      살아 있는 사람이야

         

        날마다 예쁜 얼굴, 웃는 얼굴

         그건 죽은 사람, 마네킹이야.”

 

       이 활짝 트인 예배당에서는

       졸음에 겹던 눈 번쩍이고

        영혼은 어린애같이 순수해진다

 

        인종이나 국적, 학벌이나

         직분을 따지지 않고

         섣불리 믿음을 검증하려 들지도 않고

 

         속 좁은 편 가르기도 없는

          온 세상 곳곳에 널려있는

         만인의 열린 예배당

 

 

         글/김명동|편집인,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회원

          사진/권순형|발행인, 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0/10/26 [15:36]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꽃밭 예배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