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록스
 
글|김명동 사진|권순형
                                                                                                                                              © 권순형    

 


                                         시드니 항구를 끼고

                             하버브리지와 오페라하우스 사이에 위치한

                                        더 록스(The Rocks)는

                                       어느 곳에 시선을 두어도

                                     웅장한 한 폭의 명화로 뜬다.

 

                                          1788년 1월 26일

                              영국 제1함대 선원들과 영국계 이주민이

                                       호주에 최초로 정착하여

                                  천연그대로의 바위 위에 교회와 집,

                                  가게와 군대 건물들을 지었다는데

 

                                죄수와 군인, 선원, 거리의 불량배들이

                                   설치고 다녔던 소란스런 유형지는

                                   문화 유산의 완벽한 거리로 남겨져

                               그늘로 떠난 원주민 아보리진의 뒷걸음이

                                 모나지 않게, 향기롭게 공존하고 있다

 

                                      동화 속 주인공이 살 것 같은

                                   자갈이 깔린 골목길, 아늑한 카페

                                        호주에서 가장 오래된 펍,

                                        석조 창고와 오두막집들

 

                                      역사는 슬프지만, 더 록스는

                                        호주의 자존이며 보물로

                                 그 옛날의 무용담을 들려주고 있다.

 

 

                         글/김명동|편집인,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회원

                       사진/권순형|발행인, 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1/01/27 [10:29]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바닷가에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