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침을 맞고 볼일
 
글|김명동 사진|권순형
                                                                                                                           ©권순형     

 

 

천지간에 핀 꽃마다

눈이 즐겁고

 

꽃에게로 다가가면

빛깔에

향기에

찔려

 

삐거나 부은 마음

화나거나 불평하는 마음

금새

환해지고

선해지고

생기가 돌고

기운이 차니

 

부디

아무 꽃이라도 찾아가

꽃침을 맞고 볼일.

 

어느 날

사람들은 말할 것이다

“아, 마음도 참 곱다.”

 

 

글|김명동 편집인,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회원

사진|권순형 발행인, 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1/10/26 [10:20]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사랑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