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김명동 사진|권순형
                                                                                                                                     ©권순형     

 


노인과 개가 나란히 앉았다

 

복실아

너도 심심하지?

......

나도 그렇단다

사는 게 그런 거란다

......

 

나와 13년이지?

 

고맙다 복실아

이만큼 살다보니

내 곁에서 한결같이

오 한결같이 있어 주어서

정말 네가 고맙다

......

 

지나가는 사람이 말한다

저 개는 꼭 사람 같아

 

그래,

개가 사람의 길을 가기도 하고

사람이 개의 길을 가기도 한다

 

나는 사람인가 개인가

어떤 길을 가고 있는가

 

                            글|김명동 편집인,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회원

                          사진|권순형 발행인, 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1/12/29 [10:31]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사랑은
배너